Press Releases

보도자료

[보도자료] ㈜툴젠, 바이오 유럽 참가… 특허수익화사업 가속화
2022.10.26

 

- ㈜툴젠, 2022 바이오 유럽 행사에 참가하여 기업PR세션에서 발표

- 지난 6바이오 USA’에 이어 유전자가위 원천특허 및 치료제 파이프라인의 기술이전 협의 등 특허수익화사업 가속화

 

 

 

      사진제공=㈜툴젠, 툴젠의 이재영 이사가 바이오 유럽 행사 기업 PR세션에서 발표하고 있다 

 

㈜툴젠(대표 김영호 · 이병화, KOSDAQ 199800)1024일부터 26일까지(현지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리는 ‘2022 바이오 유럽(BIO-Europe)’에 참가하여,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주관하고 한독상공회의소가 진행하는 기업PR세션에서 유전자가위 원천특허 및 치료제 파이프라인의 경쟁력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바이오 유럽(BIO-Europe)’ 행사는 유럽 최대 제약바이오 분야 기술협력의 장으로 올해 약 60개 국가에서 4천여명 이상의 업계 관계자들이 행사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툴젠은 지난 6월 미국 샌디에고에서 열린 바이오 USA’에 이어 바이오 유럽에서도 유전자가위 원천특허 및 치료제 파이프라인의 경쟁력을 강조하였다.

 

툴젠은 유럽을 비롯한 주요 9개 국가에서 유전자가위 원천특허를 등록하였으며, 몬산토(現 바이엘), 써모 피셔 등 국내 외 유수의 바이오 기업에 18건의 기술이전(L/O)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특히 크리스퍼 유전자가위의 선발명자를 가리는 미국 저촉심사 단계 중 모션페이지(Motion Phase)에서 승리하며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였고, 이로 인한 특허수익화 사업이 점차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9 28일 미국 특허심판원(PTAB)은 툴젠과 CVC 그룹(UC버클리 등), 툴젠과 브로드연구소의 각 저촉심사(Interference)단계 중 첫번째 단계인 모션 페이지(Motion Phase)에서 툴젠이 선순위권리자(Senior Party)이고, CVC그룹과 브로드연구소는 후순위권리자(Junior Party)라고 판단하였다. 또한 미국 특허심판원은 툴젠과 CVC그룹, 툴젠과 브로드연구소의 저촉심사를 각각 연기(Suspends) 하였다.

 

회사관계자는 이번 저촉심사 연기는 CVC그룹과 브로드연구소 간의 저촉심사 항소(appeal)에 의한 것으로 툴젠은 시간적으로 상대방의 전략을 충분히 지켜보면서 우리의 전략을 수립할 수 있게 되었고, 절차적으로도 CVC그룹, 브로드연구소 간 최종 승자와 다투면 되기에 저촉심사에 있어 툴젠이 매우 유리한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툴젠 이병화 대표이사는 크리스퍼 유전자가가위 기술을 적용한 최초의 치료제가 유럽과 미국에서 허가절차에 들어간 만큼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의 상업화 시점이 다가오고 있다면서, “툴젠의 특허수익화 사업이 미국 저촉심사를 계기로 가시권에 진입한 만큼, 적극적인 사업개발 활동을 통해 기술이전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주)툴젠 (ToolGen Inc.)에 대하여



툴젠은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원천특허를 바탕으로 인간 치료제 및 동/식물 개발, 육종 분야 등에서 연구와 사업을 진행하는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는 유전자교정 기술의 핵심 도구로 세포 내 특정 유전정보를 선택적으로 교정할 수 있기 때문에 생명 과학 분야에서 폭넓게 활용되고 있다. 툴젠의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원천특허는 미국, 유럽, 중국, 호주,

 

일본 등 주요 9개국에서 등록되었으며, 바이엘 등 세계적인 기업들에 라이센싱 아웃 되어 그 경쟁력이 확인된 바 있다.